콘텐츠바로가기

울산 군부대 폭발 사고, 병사들 “화약 더미 밟는 순간 폭발” 증언

?

울산 군부대 폭발 사고 (사진=해당방송 캡처)



울산 군부대 폭발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병사들이 "화약 더미를 밟는 순간 폭발했다"고 증언했다.

지난 13일 오전 11시 47분께 북구 신현동에 있는 53사단 예하 부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이 일어나 병사 23명이 다쳤다. 부상자는 모두 현역 병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부상당한 병사들이 화약 더미를 밟는 순간 폭발했다고 전한 가운데 일각에서 폭발이 일어난 시가지 전투모형 장소에 보관하고 있던 연습용 수류탄 1500~1600개 분량의 화약이 폭발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연습용 수류탄을 해체한 뒤 화약을 따로 보관하다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점화원과 접촉해 폭발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것. 하지만 군은 정확한 폭발사고 원인을 밝히지 못하고 있으며 병사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지를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사람 체중 정도의 압력으로 화약이 폭발하는지 등에 대한 의심이 있다"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 기관과 진술 진위와 사고 원인을 다각도로 조사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앞서 군은 사고 발생 초기 예비군훈련장 구조물이 터지면서 발생한 것이라며 내부에 폭발이나 화재를 일으킬 많나 인화성 물질은 없었다고 발표했으나 폭발 지점에 대량의 화약이 있었음이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

한편 화상을 입은 병사 6명은 부산의 화상 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안면화상과 발목골절 등 중상을 입은 21살 이모 일병은 서울 한강성심병원으로 긴급후송됐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