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닐봉지 메시 소년, 진짜 메시와 만났다...바르샤 일정 '덕'

?

비닐봉지 메시 (사진=영상캡처)


비닐봉지 메시가 진짜 리오넬 메시와 만났다.

영국 공영 방송 ‘BBC’는 13일(한국시각) “아흐마디가 카타르 도하에서 메시와 만남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 주선으로 이뤄졌다. FC바르셀로나가 알 아흘리와 친선 경기를 앞두고, 도하를 방문했기에 성사될 수 있었다.

이 아프가니스탄 메시라고 불리우는 소년은 리오넬 메시의 이름이 새겨진 ‘비닐봉지 유니폼’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아프가니스탄 중부 자고리 농촌에 살았던 아흐메디는 지난 1월 아르헨티나 대표팀 유니폼을 연상케 하는 파란색 줄무늬와 메시의 이름이 새겨진 비닐봉지를 입어 SNS와 메체를 통해 화제가 됐고, 이 소식을 들은 메시가 자신의 사인이 담긴 진짜 유니폼을 선물한 것.

한편, 유명세를 탄 아흐메디는 지난 5월 파키스탄으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