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민석 정유라 독일 소재지 찾았다...“교포들과 유학생들이 뻗치기 중”

?

안민석 정유라 (사진=안민석 의원실)



안민석 의원이 정유라의 소재지를 찾아냈다고 주장했다.

14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확한 장소를) 밝힐 순 없다. 말하는 순간 (정유라가) 또다시 다른 장소로 옮기게 된다"며 '최순실 국정농단'의 한 축인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독일 소재지를 찾았다고 밝혔다.

이날 안민석 의원은 "저희와 함께 이 일을 도와주는 교포들과 유학생들이 (정유라 소재지 앞에서) 소위 말하는 '뻗치기'를 하고 있다"며 "특검은 정씨를 빨리 피의자 신분으로 만들어 체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에게는 정유라가 역린"이라며 "지금 현재 두 사람이 버티고 있지만 그들의 역린인 정유라가 체포되거나 구속되는 순간 무너져 입을 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안민석 의원은 "정유라는 이화여대 부정입시 당사자고 독일에서 산 집(값) 30억 상속세를 제대로 냈겠느냐"며 "외환관리법을 위반했을 혐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