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상만 전 자문의, “청와대 출입해 태반주사 3번 시술했다”

?

김상만 전 자문의 (사진=해당방송 캡처)



김상만 전 자문의가 청와대 보안손님으로 출입한 사실이 공개됐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국정농단 3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상만 대통령 전 자문의는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으로부터 “보안손님으로 들어간 것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날 김상만 전 자문의는 “인적사항은 기재하지 않고 검문검색만 받고 들어갔다”라고 대답했고 김경진 의원은 “그렇게 절차를 거치고 인적사항을 남기지 않은 채 입장할 수 있는 게 보안손님”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상만 전 자문의는 “태반주사를 외부에서 가져다가 시술했다”면서 “직접 시술한 주사는 태반주사 3번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3차 청문회에는 간호장교 조여옥씨, 이영선·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이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했으며, 이영선·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는 동행명령장이 제출됐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