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유섭, “해경 직무태만이 어마어마한 인명손실 가져왔다”

?

정유섭 (사진=해당방송 캡처)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해경에 직무태만을 지적했다.

14일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서 세월호 참사 과정을 설명하면서 “해경이 직무태만해서 어마어마한 인명손실을 가져왔다”고 밝혔다.

이날 정유섭 의원은 “여객선 사고가 났을 때 퇴선 지시권자는 선장이다. 그런데 해경청장도, 목포서장도 선장에게 전화를 한 사람이 없다”라고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을 향해 비난했다.

이어 “세월호같은 해양 대형 사고가 발생할 경우 실질적 컨트롤타워는 해경에 있다”고 하면서 사고 당시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해경의 잘못임을 꼬집었다.

이에 김석균 전 청장은 “계속 지시가 내려가고 대응을 했다. 해경은 주어진 여건 내에 모든 점을 동원해 구조에 나섰다”고 대답했고 정유섭 의원은 “선장이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해경소장이 선장에게 사고 수습을 명령할 수 있다고 나와있다”며 “해경의 직문태만이 어마어마한 인명손실을 가져왔다”고 반박했다.

한편 정유섭 의원은 지난 5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조특위에서 “대통령에게 총체적 책임은 있지만 직접적인 책임은 없다. 대통령은 현장 책임자만 잘 책임져주면 7시간 노셔도 된다”고 말해 세월호 유족들로부터 의원직 사퇴 요구를 받은 바 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