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행명령장 발부 이영선-윤전추, “현재 연가 중” 청문회 불참

?

동행명령장 발부 이영선 윤전추 (사진=해당방송 캡처)



동행명령장 발부된 이영선,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집행이 불발됐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제3차 청문회 직전 이영선,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동행명령장이 발부됐다.

하지만 김성태 국조특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경위직원 4명이 동행명령장을 집행하기 위해 청와대 면회실을 가서 접견신청을 했지만 구내전화를 받지 않고 연락이 되지 않았다"며 "두 행정관은 만나지도 못하고 집행도 못한 채 면회실에서 접견을 시도하는 상태"라고 밝혔다.

특히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소속 관련 부서 직원이 면회실로 국회 경위들에게 전화해서 말하길 이영선, 윤전추 증인은 현재 연가중이라고 했다"고 청문회 불참 소식을 알렸다.

한편 윤전추 행정관은 최순실 소개로 청와대에 입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이영선 행정관은 제2부속실에 근무하면서 최순실에게 국가기밀문건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