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임순, 정유라 언급..."살려달라 전화와서 분만 도왔다"

?

이임순 (사진=방송캡처)


이임순 교수가 종유라의 분만을 돕기 위해 제주도에 간 적이 있음을 밝혔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3차 처문회에서 이임순 순천향대서울병원 교수가 정유라(최순실씨 딸)씨의 분만을 돕기 위해 "(제주도에) 간 적 있다"고 밝혔다.

이날 3차 청문회에서 이임순 교수는 박영선 의원의 "우병우 전 수석 아들을 분만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우병우의 장모 김장자 회장을 아느냐”는 질문에 "환자의 보호자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 교수는 "정유라가 울며불며 전화가 왔다. 살려달라, 죽을 것 같다고 해서 분만 과정에서 치료한 게 걱정돼서 갔다. 어려서 정유라를 치료한 적이 있다"며 "당시 정유라가 저한테 진료 받은 게 10년 정도 됐다. 우병우 가족과는 25년 정도 알았다. 김영재와는 모른다. 오늘 처음 봤다"고 말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