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상만 전 자문의, “박근혜 대통령 부신기능저하증? 말할 수 없다”

?

김상만 전 자문의 (사진=해당방송 캡처)



김상만 전 자문의가 박근혜 대통령의 부신기능저하증 여부에 대답을 피했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국정농단 3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상만 대통령 전 자문의는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면역 관련 호르몬 검사를 했다, 최석태 전 KBS 부산총국장에 의하면 부신기능저하증이라고 한다”는 질의를 받았다.

이날 김상만 전 자문의는 박근혜 대통령의 부신기능저하증 여부에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김경진 의원은 "대통령이 부신기능저하증에 걸려있고 질병이 심각하다면 의식이나 판단력에 문제가 생길수 있나"고 묻자 김 전 자문의는 "정도에 따라 그럴 수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다만 부신피질 기능은 나이가 들면서 저하된다"며 "부신피질호르몬을 측정한다는 것이 변화가 상당히 많다"고 덧붙였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