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친박 이완영, “휴대전화 뜨거워 사용 못 할 정도” 18원 후원에 분통

?

친박 이완영 (사진=해당방송 캡처)



친박 이완영이 분통을 터뜨렸다.

14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위 간사인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청문회 시작 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오늘부로 국정조사 특위 간사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완영 의원은 “어제 야당 간사는 간사 간 협의 내용을 언론에 공개했다. 지금 내 휴대전화는 뜨거워서 사용을 못 할 정도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국민이 고견을 많이 줘 감사하다”라면서도 “자녀와 부모가 본인과 견해가 다를 경우에도 육두문자를 쓰는지 되묻고 싶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특히 이완영 의원은 후원금 ‘18원’을 넣은 수백명의 국민이 영수증을 달라고 한다면서 분통을 터뜨리기도.

한편 이완영 의원은 “향후 특조위 활동에 대해서는 16일 새 원내대표 선출 이후 다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