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친박 이완영 간사 사퇴에 정청래 “당신을 국민 삐돌이로 임명한다”

?

친박 이완영 (사진=정청래 트위터)



친박 이완영의 간사 사퇴 발언을 두고 정청래 전 의원이 비난에 나섰다.

14일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완영 의원 당신을 국민 삐돌이로 임명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날 정청래 전 의원은 “국민이 주인이고 국회의원은 머슴이다”라며 “국민이 문자보내고 18원 후원금으로 혼냈다고 삐져서 간사직을 사퇴한 당신. 차라리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신의 삐돌이 짓에 도저히 분노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은 이날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서 “여당의원께 죄송합니다만 저는 여당 간사직에서 내려오겠다”라며 “제 휴대폰이 지금 뜨거워서 못 사용하겠다. 자녀나 부모가 자신과 견해가 다르다고 그렇게 육두문자를 쓰는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 “18원 후원금을 몇백명이 저한테 보내놓고 영수증을 달라하고 18원을 돌려달라고 했다”며 불편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