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당일 박근혜 대통령 장시간 아이롱펌 받았다? 의혹 제기

?

세월호 당일 박근혜 (사진=DB)



세월호 당일 박근혜 대통령이 장시간 파마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종합편성채널 MBN은 박근혜 대통령 전속 미용사인 정모씨가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3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아이롱파마'를 해줬다는 말을 들었다는 한 미용업계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미용사는 "정씨가 매일 청와대에 들어가 대통령 머리 손질을 마치고 미용실에 도착하면 오전 10시30분쯤 되는데, 그날은 꽤 늦어서 물어보니 그렇게(아이롱파마) 대답했다"고 말했다.

이에 매체는 "정씨가 대통령의 머리 파마를 위해 청와대에 들어간 시간은 오전 8시쯤"이라며 "보통 아이롱파마를 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3시간은 되는 만큼, 이때부터 작업이 시작됐다 해도 오전 11시를 넘겼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미용사를 불러 90분 동안 머리손질을 하느라 '골든타임'을 허비했다는 보도와 관련, "터무니없는 의혹"이라며 "머리손질에 소요된 시간은 20여분이다. 서면보고를 받으며 머리손질을 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