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장수 전 실장, “세월호 당시 박근혜 대통령 정확한 거취 몰라”

?

김장수 전 실장 (사진=해당방송 캡처)



김장수 전 실장이 세월호 당시 보고상황을 설명했다.

14일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김장수 전 실장은 “세월호 당시 어떻게 보고가 됐느냐”는 새누리당 정유섭 의원의 질의에 “첫 보고는 본관 집무실과 관저 집무실에 동시에 보고했다”고 대답했다.

이어 “그러나 첫 보고 당시 본관 집무실에 계시지 않는다고 스스로 생각해 이후에는 관저 집무실로 보고했다”며 “유선상 보고는 핫라인을 통해 했기 때문에 본관에 계셨는지 관저에 계셨는지는 확신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한 청와대에는 관저 집무실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집무실은 본관에 집무실 있고 비서동에는 비서실장 집무실 있다"며 "관저 집무실은 관저에서 서류를 볼수 있는 곳이 있다고 안다. 직접 들어가 본 적은 없다"고 전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