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장수 전 실장, “통영함 출동 대통령에게 보고함 감도 아냐”

?

김장수 전 실장 (사진=해당방송 캡처)



김장수 전 실장이 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를 위해 출동한 통영함을 막은 적 없다고 주장했다.

14일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김장수 전 실장은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통영함 누가 가지 말라고 지시했냐. 해군 참모총장이 명령했는데 이걸 못 가게 막은게 대통령이냐”고 묻자 “아니다. 그런 지시 없었다”고 대답했다.

이어 하태경 의원이 “그 상황을 김장수 실장이 대통령에게 보고 했냐”고 하자 김장수 전 실장은 “대통령에게 보고할 감도 아니다. 해군 참모총장이 알아서 출동 시키면 되는거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김 전 실장은 통영함 출동 중단을 지시한 주체에 대해서는 "내가 확인하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국방부 장관과 해군 참모총장이 어떤 관계인지 모르지만 통영함 자체가 최초에 진수할 때부터, 전력화 과정에서부터 문제가 생겼던 배다. 그래서 통영함이 현장에 투입해서 작전을 수행하는 데 있어 문제가 발생한 모양이구나 생각했다“ 덧붙였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