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말하는대로 심상정, "비정상 사태 하루 빨리 마무리 해야"

?

말하는대로 (사진=방송캡처)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방송 ‘말하는대로’에 출연했다.

14일 오후 방송한 JTBC '말하는대로‘에는 열두 번째 버스커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방송인 조우종, 정중원 화가가 나와 각자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심상정 대표는 시청자들에게 스스로를 ‘심블리’라고 소개하며 “심블리라는 표현이 맞다. 항상 듣는 말이다”라며 재치있는 설명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날 심대표는 “정치인은 표를 얻기 위해 지키지도 못할 공약을 한다. 그래서 신뢰도가 많이 떨어진 것 같다”며 “이런 시국에는 버스킹 공약이 필요한 것 같다. 유희열씨 때문에 ‘말하는대로’를 봤는데 이거다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심대표는 노동 운동을 시작한 계기를 언급했다.

그는 “대학교 때 좋아했던 남자들이 모두 운동권이었다”라고 말한 뒤 “노동의 대가를 받지 못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를 시작 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졌다”며 “내 천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 탄핵 가결에 대해 “국민들이 주권자이자 대한민국의 최종 결정자로서 분명한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면 정치권의 힘만으로는 여기까지 오지 못했다”며 “헌재가 할 수 있는 빠른 결정을 내지 않겠나 기대한다. 이런 비정상 사태를 하루 빨리 결정짓는 게 국가와 국민이 원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