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단지’ 송선미, 이주우에 뺨세례 “이 싸구려 세컨드야”

입력 2017-09-13 22:41:00 | 수정 2017-09-13 22:4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복단지 송선미(사진=MBC 돌아온복단지 방송캡처)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송선미가 이주우의 뺨을 때렸다.

13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한성현(송준희 분)이 박서진(송선미 분)의 집에 몇 일 동안만 함께 있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태중(이정길 분)은 한성현을 보며 즐거워했고 은혜숙(이혜숙)에게 “한서방 마음 변한 거 아닐까?”라며 물었다. 은혜숙은 “아니다. 그냥 몇 일 보낸 거다”라고 답했다.

이어 한성현은 음료수를 가지고 거실로 나가다가 실수로 신화영(이주우 분)의 옷에 음료수를 쏟았다. 신화영은 “이게 뭐야. 내가 네 큰엄마야. 너 인사할 줄 모르냐”라며 다그쳤다. 이 모습을 본 박서진(송선미 분)은 신화영에게 “너 지금 내 아들한테 뭐 하는 거냐”며 분노했다.

신화영은 “보면 모르냐. 예의범절 가르치고 있었다. 한성현 복단지(강성연 분)손에 큰다면서. 싫다고 나갔으면 줘버리지. 뭐 하러 끌고 들어왔냐”며 소리쳤다.

이에 박서진은 신화영의 뺨을 때리며 “밑바닥에 살다가 약점 하나 잡아서 이 집에 들어온 주제에 네가 감히 내 아들을 잡아? 엄마 약점 잡았다고 네가 식구인지 아나 본데 넌 객식구다. 여전히 오빠 옆에 빌붙어 사는 싸구려 세컨드”라며 말해 신화영을 분노케 했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