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국회의원 하면서 뭐했나"…소방관 처우 논란에 반성

입력 2017-10-12 21:45:01 | 수정 2017-10-12 21:45: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썰전 (사진=JTBC)


‘썰전’ 유시민이 소방관들의 처우 현실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소방관들의 열악한 구조 환경 현실과 처우개선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유시민은 “우리나라의 직업군 중에서 119에 대한 신뢰도가 제일 높지만 처우가 안 좋다. ‘내가 5년 간 국회에 있으면서 뭐했나’ 싶다” 라고 셀프 채찍질을 하며 운을 뗐다.

유시민은 “불을 끄다 보면 진입이 어려운 곳은 뭘 하나 부시고 들어가야 하는데, 그것을 소방관 개인한테 손해배상 청구를 하고 어떤 경우에는 소방관 본인이 직접 물어줘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반성을 많이 했다”라며 소방관들의 열악한 처우 현실에 대해 말했다.

또한 유시민은 박형준에게 “국회에 4년 계셨죠. 전 5년 있었는데 우리가 반성해야 한다”라고 마지막까지 반성을 했다는 후문.

한편 ‘썰전’은 오늘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