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호영, "다스 120억 자료 인계에도 불구하고 검찰이 직무유기"

입력 2018-01-14 21:00:00 | 수정 2018-01-14 21: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정호영 기자회견 (사진=방송 영상 캡처)


정호영 전 BBK 의혹 사건 특별검사가 120억원 횡령 의혹이 제대로 수사되지 않은 것은 검찰의 책임이라며 그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반박에 나섰다.

정 전 특검은 특검수사 도중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공개하지 않고 검찰에 인계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14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상가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특검 당시 다스와 이 전 대통령과의 관련 여부를 철저히 조사했으며, 이후 120억원 횡령 건을 검찰에 정식으로 인계했다고 주장했다.

정 전 특검은 서울중앙지검의 수사 미진이 특검 출범의 원인이 되었으며, 자신은 120억원을 찾아내 관련 수사 기록을 검찰에 인계했고, 검찰은 이 기록을 바탕으로 미진한 점을 파악하고 추가적으로 해야 할 일을 검토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정 전 특검은 검찰의 두 번에 걸친 부실수사가 특검을 초래했으며, 기록을 인계받은 뒤에도 기록을 확인하지 않았다는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을 펼친다며 항변했다.

그는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그 판단에 따라 일을 해야 했을 것"이라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은 이러한 의혹을 갖고 다스 실소유주와 정 전 특검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맡은 서울동부지검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조만간 정 전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