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B정권 '만사형통' 이상득,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 혐의로 압수수색

입력 2018-01-22 21:01:01 | 수정 2018-01-22 21:01: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이상득 전 의원 (사진=방송 영상 캡처)


22일 ‘이명박 청와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 검사)는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상득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만사형통’(모든 일이 형님을 통한다)이라고 불릴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실세로 꼽혔다.

검찰은 이상득 전 의원이 과거 국정원에서 수억 원의 불법자금을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히며, 이날(22일) 이 전 의원의 사무실과 서울 성북동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현재까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이 전 의원은 국정원에서 한 번 불법자금을 수수했다, 하지만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횟수 및 자금이 더 밝혀질 수도 있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이 전 의원이 국정원으로부터 ‘직접’ 돈을 받은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며 청와대 개입 여부에 대해서는 선을 긋는 모습을 보였다.

검찰은 조만간 이 전 의원을 소환해 국정원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하게 된 경위와 이 전 대통령이 이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등의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