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궁합’ 이승기, 민호ㆍ조복래와 첫 만남에… 중국술 30병 다음날 멀쩡해

?

‘궁합’ 이승기 (사진=이승기 인스타그램)


‘궁합’ 이승기가 샤이니 민호의 주량에 “대단한 정신력”이라고 밝혔다.

31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궁합’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이승기는 함께 호흡을 맞춘 민호, 조복래와 술잔을 기울였던 일을 털어놨다.

이승기는 “샤이니 민호가 극중 제 동생으로 나온다. 민호와 조복래 씨와 가벼운 마음으로 의기투합하러 중국집으로 갔다. 다들 기분이 좋아 쫑파티인 줄 알았다. 덕분에 나도 기분이 좋아서 중국 술도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복래도 “30병 정도 먹었다”고 거들자 이승기는 “다음날 민호는 멀쩡하게 와서 인사를 하더라 대단한 정신력이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로 오는 2월 28일 개봉 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