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캐스퍼 "육지담·강다니엘 과거 인연..이미 정리된 사이"..현재글 이해 안 가

입력 2018-02-14 11:08:02 | 수정 2018-02-14 11:0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

캐스퍼 (사진=캐스퍼 인스타그램)


?

캐스퍼 (사진=캐스퍼 인스타그램)



육지담과 워너원 강다니엘의 팬이 SNS 설전을 벌이는 가운데 캐스퍼가 입장을 밝혔다.

캐스퍼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참 고민을 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나도 많이 오가는것 같아서 워너원 팬 분들과 다니엘 팬 분들, 그리고 최근 지담이 인스타그램을 보며 걱정 또는 비판하신 분들에게 조금의 이해라도 돕고자 조심스럽게 몇자 적어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캐스퍼는 “2년 전 쯤, 전 당시 연습생이었던 다니엘을 제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 했습니다 (어렸을때부터 부산에서 같이 학원을 다녔습니다). 그 자리에 지담이도 있었고 그렇게 지담이랑 다니엘은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라며 “둘 나이가 비슷 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어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둘 다 한테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습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고 얼마 지나지 않아 MMO 소속사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게 되면서 촬영 스케쥴과 연습 일정 때문에 바빠졌고, 다니엘 또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연습에 집중을 하기 위해 지담이와 이미 만나기도 어렵고 연락하기 힘든 상황인 사이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 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라며 “데뷔 이후 샵에서 마주치거나 했을때도 형식적인 인사를 주고 받고, 그 이상의 연락 또는 관계는 없었고 가능하지 않았던걸로 압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무슨 이유에서 지담이가 블로그 포스팅을 캡쳐해서 올린건지, 그리고 무슨 이유에서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지담이의 글 들 속 오타가 난무하는지는 대화를 해보려 해도 이해가 안 갑니다”라며 “하지만 확실한건 블로그 글이 둘의 관계를 반영해서 쓴 듯한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습니다. 당사자가 아니라 이 이상의 말과 상황을 설명 하긴 어렵지만, 둘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조금이라도 덜 했으면 합니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육지담은 “스토킹 불법 아니냐”라는 글과 함께 한 블로그의 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그가 캡처한 글의 내용은 팬들 사이에서 성행하는 강다니엘 ‘빙의글’이었다. 육지담은 빙의글의 내용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암시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