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다니엘과의 관계 밝힌 육지담의 속내가 궁금하다

입력 2018-02-14 22:18:01 | 수정 2018-02-14 22:1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육지담 (사진=육지담 SNS)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관계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가수 육지담은 14일, SNS를 통해 한 팬이 쓴 강다니엘의 팬픽(연예인을 주인공 삼아 쓴 허구의 글)을 두고 "누가 나 스토킹했냐. 이거 내 이야기 같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육지담은 해당 글이 자신과 강다니엘 사이에 있었던 사적인 이야기를 묘사하고 있다며 "차마 다 못 읽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팬들의 원성이 커지자 육지담은 "어차피 전부 말해도 안 믿을 거잖아"라고 대꾸하며 설전의 여지를 남겼다.

특히 육지담은 자신의 SNS 계정에 "보고 싶으니까 연락 좀 되어 주시길"이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해 더욱 논란을 키웠다.

이에 육지담의 측근인 캐스퍼가 "2년 전 제가 초대한 파티에서 연습생이던 강다니엘과 육지담이 만났다. 이후 연락하고 지내다 강다니엘이 '프로듀스101 시즌2'를 준비하면서 좋게 감정을 정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두 사람의 관계를 밝혔다.

또한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논란과 관련해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