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골든슬럼버' 김유정·최우식·정소민, 대세 배우들..'깜짝 등장'

?

골든슬럼버 (사진=CJ엔터테인먼트)



'골든슬럼버'가 김유정, 정소민, 최우식까지 충무로 대세 배우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이다.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 올리며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남녀노소 관객들을 사로잡은 김유정이 '골든슬럼버'에서 아이돌 가수 '수아' 역으로 분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택배기사 '건우'가 위험에서 구해주며 모범시민으로 선정된 사건의 인물인 '수아' 역의 김유정은 안정감 있는 연기력으로 사건의 결정적인 역할을 맡을 것이다.

여기에 '마음의 소리'의 코믹연기부터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정소민이 건우의 친구 '유미' 역으로 분했다. 특히 정소민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친구로 등장해 극 중 강동원과 액션씬을 선보일 것으로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개성 있는 연기력으로 주목받은 최우식이 건우의 후배 '주호' 역으로 분해 극을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건우의 후배 '주호' 역을 맡은 최우식은 특유의 장난스럽고 귀여운 매력을 발산해 강동원과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이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