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김지선 부부...4남매 자식 키우는 희로애락

?

사람이 좋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사람이 좋다' 김지선이 성격이 제각각인 4남매를 키우는 희로애락을 이야기했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우먼이자 워킹맘인 김지선이 출연, 4남매와의 행복한 일상 모습이 공개됐다.

김지선은 "자녀 계획은 따로 없었다. 아이가 생기면 그냥 감사하게 낳았다"라고 말하며 다자녀를 미리 계획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김지선은 4남매를 낳게 된 것에 대해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해서는 좀 무지했던 것 같다. 그냥 아이는 낳아 놓으면 저절로 크는 거라고 생각을 했는지, 물론 첫째 낳고 둘째 임신해서 육아를 하면서 힘든 점은 있었지만 누구나 다 이렇게 하나보다 했다"고 말한 후 "하지만 넷째까지 낳고 보니 내 발등을 찍은 것이었다. 사람들이 왜 아이를 많이 낳는 것을 대단하다고 하는지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제 성격과 제 인성, 김지선이라는 여자를 놓고 생각해보면 만약 하나나 둘 정도의 자식을 키웠다면 내가 이렇게 성장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4남매 엄마로서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지선의 동갑내기 남편 김현민 씨도 "낳기 전에는 하나 낳을까 둘 낳을까 고민도 했지만, 다 낳고 키우고 보면 '얘 없으면 어떻게 할 뻔했어' 싶다. 지금은 너무 행복하다. 하나 더 낳으라고 하면 고민하겠지만, 아마 더 있어도 걔도 예쁠 거다"며 행복한 웃음을 보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