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본격연예 한밤' 이유영, "앞으로 밝은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다"

?

본격연예 한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이유영이 새로운 캐릭터 도전에 대한 바람을 이야기했다.

13일 SBS 연예 정보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나를 기억해'의 주인공 이유영과 김희원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이유영은 김주혁을 떠나 보낸 후 근황을 묻는 질문에 "여전히 그립고 따뜻하게 응원해주는 분이셔서 지금도 어디선가 잘 지내는 걸 보고 싶어 하실 것 같다. 그 마음 간직하면서 열심히 배우 생활 하려고 하고 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유영은 '나를 기억해'에 주인공으로 함께 출연하는 김희원의 첫인상에 대한 질문에 "항상 악역 이미지가 강하셨는데 실제로 만나니까 세상에서 제일 웃겼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이유영의 첫인상에 대해 "처음 봤을 때 정말 깨끗하다는 느낌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차기 '스릴러 퀸'이냐는 이야기에 이유영은 "각종 신인상을 받고 부담감이 책임감으로 바뀌었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안 해본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다. 밝은 거"라고 앞으로의 캐릭터에 대한 바람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