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임성은, 언니오빠들을 위한 삼계탕, 하지만...

?

'불타는 청춘' 임성은 (사진=방송 영상 캡처)


‘불타는 청춘’에 깜짝 출연한 임성은이 청춘들을 위해 삼계탕을 준비했지만 좋지 않은 반응을 얻었다.

오늘(13일)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임성은이 언니오빠들을 위해 삼계탕을 끓이는 모습이 방송됐다.

임성은은 보라카이에서 활동 중이었지만 청춘들 모르게 합류해 각종 삼계탕 재료를 구비해 와 정성들여 끓이기 시작했다. 광규는 임성은을 발견하고 크게 반가워하며 "어떻게 왔느냐"라고 물었다.

그러나 이미 지난 저녁 닭을 실컷 먹었던 청춘들은 삼계탕이 반갑지 않았고, 광규는 삼계탕을 보고 “설마 또 닭이? 깜짝 놀랐다”라며 웃는 모습을 보였지만 별로 좋아하지 않는 기색을 보여 임성은을 실망하게 했다.

이어 양익준 역시 냄비를 보더니 "혹시 갈비찜?"이라고 기대했지만, 끓고 있는 뽀얀 닭의 모습에 할리우드 액션을 취하는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