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의 아저씨’ 장기용, 거친 남자로 파격 변신…180도 다른 매력

?

‘나의 아저씨’ 장기용 (사진=장기용 인스타그램)


‘나의 아저씨’ 장기용이 파격적인 도전에 나선다.

오는 21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로 장기용은 극중 퍽퍽한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며 살아가는 여자 이지안(이지은)의 곁을 맴도는 거친 남자 이광일 역을 맡았다.

지난 가을 훈훈한 대학 선배의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었던 장기용은 ‘나의 아저씨’에선 180도 이상의 달라진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장기용은 “광일은 나쁜 남자다”라며 “속으로는 남모를 아픔을 지녔다. 배우로서 강렬한 캐릭터를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 광일을 만난 순간부터 묘하게 끌리는 느낌이 있었다”는 소회는 그가 어떤 연기로 광일이란 캐릭터에 나쁜 매력을 불어넣을지 궁금케 하는 대목이다.

이어 그는 “아직 제가 연기로 많은 것을 보여드리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 역할은 연기 변신이라기 보다 도전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 부족한 부분들을 채워가고 있다”고 했다. 또한 “오디션을 본 이후 캐스팅이 됐다는 소식을 듣고 굉장히 기뻤다. 동시에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밀려왔다”고 말했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웰메이드 작품 메이커 tvN ‘미생’, ‘시그널’의 김원석 감독과 ‘또 오해영’의 박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선균, 이지은, 박호산, 송새벽, 이지아, 장기용 등 스크린에서도 함께 보기 힘든 배우들의 총 출연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나의 아저씨’는 오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