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더' 고보결, 이혜영 아닌 이정렬의 친딸이었다..."그럴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

마더 (사진=방송 영상 캡처)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현진(고보결 분)이 영신(이혜영 분)이 아닌 재범(이정렬 분)의 친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영신은 현진을 따로 불렀고 영신이 말을 꺼내기 전에 현진이 먼저 재범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저도 아닌거죠. 엄마 친딸”이라고 물었다.

이에 영신은 “알고 있었냐”고 말했고, 현진은 “그럴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어차피 중요하지 않다. 엄마 사랑 듬뿍 받으면서 자랐으니까. 엄마 딸로, 언니들 동생으로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한편 수진(이보영 분)은 현진이 충격 받지 않게 도와달라는 재범의 부탁을 받고 현진을 찾아갔다. 수진은 현진에게 “원래는 아저씨가 아침에 널 데리고 왔다가 저녁에 데려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네가 우리 집에서 살게 됐다. 아마 아저씨가 혼자서 널 키우기는 힘들었던 것 같다”고 당시 재범의 상황을 설명하며 “우리 모두 너를 사랑했다. 누구의 딸이 아니라. 그냥 너를 사랑했다. 실망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현진은 괜찮으나 재범에게 당장 아빠라고는 못 할 것 같으니 예전처럼 지내고 싶다고 전해달라고 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