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유이, 시련속에 핑크빛 기류

?

‘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유이, 시련속 핑크빛 기류 (사진=방송캡처)


‘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와 유이가 심상치 않다.

17일 방송된 MBC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한승주(유이)와 오작두(김강우) 사이에 묘한 감정이 보여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승주와 오작두의 위태위태한 동거 생활이 이어졌다. 장은조(한선화)도 오작두에게 전화를 걸어 한승주와 헤어지라고 독촉했다. 하지만 오작두는 “시작은 그랬지만 지금은 아니다”라며 묘한 분위기를 보였다.

이런 오작두의 반응에 장은조는 한승주에게 관심을 가지고 접근했다. 장은조와 오작두, 한승주가 얽히는 사이 한승주가 오작두에게 갈팡질팡 할때, 이를 눈치챈 권세미(박민지)가 오작두에 대한 한승주의 속내를 끌어 냈다.

한편, 박정옥(박정수)이 오작두와 만나 한승주와 헤어질 것을 종용했다. 이에 오작두는 “지금은 제가 옆에 있어야겠다”며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이런 오작두의 말에 한승주를 찾은 박정옥은 역시 오작두와 헤어질것을 말했지만, 한승주가 “엄마도 날 안 좋아하는데 날 누가 좋아하겠냐”며 반대하자 박정옥은 “너 오늘 나랑 연 끊으러 온 거냐. 오늘로 연 끊자”거 말하며 두 모녀의 관계가 더욱 악화됐다.

이렇게 주변 사람들에게 치이는 동안 한승주와 오작두의 관계는 더 친밀해져 갔다. 오작두는 박정옥 때문에 힘들어하는 한승주를 달래줬고, 지친 한승주는 점차 오작두에게 기대기 시작 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