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2030패션…여성 시청자 사로잡아

?

'데릴남편 오작두'한선화(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선화가 한층 넓어진 연기 폭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은조(한선화 분)가 작두(김강우 분)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떨리는 표정으로 작두를 바라보던 한선화가 애써 노력하며 입을 열었다. 담담한 작두의 반응에 서운함과 속상함은 배가 됐고, 급기야 화를 내기도 했다. 결국 먼저 일어나는 작두를 보고선 눈물이 핑 돌고 말았다.

이후 한선화는 승주(유이 분)와 묘한 신경전을 벌였고, 그들이 가짜 결혼은 아닌지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경쾌한 음악에 가볍게 리듬 타며 가야금을 연주하는 한선화에게 단아한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하지만 승주와 계속해서 갈등을 벌이면서는 표독스러운 면모가 극대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첫사랑에 힘들어하는 아련함 역시 더해져 한선화 특유의 풍부한 감정 연기는 드라마의 보는 재미도 확실히 책임졌다.

이로써 한선화는 각기 다른 상황에서 캐릭터의 매력을 제대로 살려냈다는 호평과 더불어 팔색조 배우의 정석으로 거듭났다. 여기에 매회 시선을 사로잡는 패션으로 2030 여성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강렬한 기운을 뿜어대고 있는 한선화가 이끌어갈 스토리에도 계속해서 기대를 모은다.

한편 한선화 주연의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45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