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의아저씨' 이선균부터 아이유까지, 포스터 4종 전격 공개..21일 첫방송

입력 2018-03-20 13:28:00 | 수정 2018-03-20 13:2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나의 아저씨 (사진=tvN)



'나의 아저씨'가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이선균, 이지은, 박호산, 송새벽의 진한 삶의 무게가 느껴지는 캐릭터 포스터 4종을 전격 공개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캐릭터 포스터에는 각자가 살아내고 있는 삶을 표현하는 인물들의 얼굴과 캐릭터를 대변하는 대사가 담겼다.

먼저 주어진 인생을 순리대로 살아가는 삼형제의 둘째 박동훈(이선균). "인생은 외력과 내력의 싸움이야. 내력이 쎄면 버티는 거야"라는 대사는 '외력'에 흔들리지 않기 위해 '내력'을 지키고자 애쓰는 40대 아저씨의 인생의 무게가 느껴진다. 한쪽 입꼬리만 올라간 채 많은 의미를 내포한 듯한 웃음을 짓고 있는 그는 어려운 현실을 꿋꿋이 버티고 있는 평범한 아저씨다.

이지안(이지은)은 퍽퍽한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는 차갑고 거친 여자다. 바싹 마르다 못해 터져버진 입술과 화장기 없는 얼굴, 눈 주위에 진하게 내려앉은 어두운 그림자는 그녀의 삶을 나타내고 있는 듯하다. "내가 어떤 앤지 알고도 나랑 친할 사람이 있을까?"라는 자조적인 대사는 혼자서 감당하기 힘든 인생을 살고 있는 그에게 손을 내밀고 싶게 한다.

아저씨 삼형제의 귀여운 맏형 박상훈(박호산). 인생 내리막길을 달리고 있지만 그의 인생 모토는 어차피 망한 인생, 신나게 사는 것. 삼형제 중 가장 밝게 웃고 있는 그는 언제나 여유와 웃음을 잃지 않고 즐겁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 "반세기를 살았는데 남는게 없어. 그래서 만들라고, 기똥찬 순간!"은 힘겨운 삶 속에서도 행복한 순간을 꿈꾸는 그의 긍정적 삶의 태도를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스스로에게만큼은 창피하고 싶지 않은 당돌한 막내 기훈(송새벽)은 "오늘 죽어도 쪽팔리지 않게! 나름 비장하게 살아"라는 아저씨다. 아무리 돈이 없어도 팬티는 비싼 것만 입는 기훈은 가진 건 없지만 언제나 당당한 모습으로 살고 있다. 그러나 그의 얼굴엔 쪽팔리고 싶지 않지만 처한 현실과는 다른 왠지 모를 고뇌가 느껴진다.

캐릭터가 한 눈에 느껴지는 포스터 공개와 함께, 제작진은 "첫 방송은 90분 특별 편성돼, 밤 9시10분에 방송을 시작한다. 각각의 인물들이 살고 있는 인생, 그리고 그 속에서 드러나는 감정선을 좀 더 섬세하게 전달, 시청자와 함께 충분히 공감하고 느낄 수 있도록 풍부한 첫 방송을 준비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21일(수) '나의 아저씨' 첫 방송은 90분 특별 편성돼 평소보다 20분 먼저 앞선 오후 9시 10분에 방송을 시작한다. 이후 2화부터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