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형사 권상우 vs 프로파일러 박병은

?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사진=문전사 / 에이스토리)


어제의 적(?) 박병은이 오늘의 동지가 되어 권상우와 대면한다.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 에이스 형사 권상우(하완승 역)와 최고의 프로파일러 박병은(우 경감 역)의 강렬한 재회 현장을 공개했다.

이는 21일 방송되는 7회의 한 장면으로 우 경감(박병은 분)이 중진서로 새롭게 발령, 하완승(권상우 분)과 수사 업무에 함께 할 예정이다. 그동안 마주칠 때마다 늘 티격태격했던 둘의 만남만으로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하완승(권상우 분)은 직접 현장을 뛰며 수사하는 직감적인 형사인 반면 우 경감은 범인의 심리를 추적하는 이성적인 프로파일러, 둘은 수사 스타일이 확연히 달라 지난 시즌1에서도 몇 차례 부딪힌 바 있다. 시즌2의 초반 연쇄 방화 사건에서 역시 미세한 신경전을 펼치며 함께 추리를 해나가 긴장감과 재미를 동시에 안기기도 했다.

특히 은은한 안개를 뚫고 등장, 하완승에게 악수를 건네는 우 경감과 다소 떨떠름한 듯한 하완승의 표정이 대비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표정뿐만 아니라 현장을 뛰는 형사답게 활동하기 편안한 의상을 입은 하완승과 각 잡힌 수트를 차려입은 우 경감의 비주얼적인 차이점도 눈여겨볼 포인트다.

이처럼 사건을 대하는 태도가 극과 극으로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어떤 조화를 이룰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들이 보여줄 색다른 케미와 예측 불가한 재미 또한 21일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이처럼 권상우와 박병은의 강렬한 재회 현장은 21일 밤 10시, KBS 2TV ‘추리의 여왕 시즌2’ 7회에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