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대한 유혹자’ 문가영, 이성과 감정 사이...디테일하고 섬세한 연기

?

‘위대한 유혹자’ 문가영(사진=방송 캡처)


‘위대한 유혹자’의 커져가는 갈등 속에서 ‘최수지’역을 맡은 문가영이 이성과 감성을 오가는 복잡한 심경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 수지(문가영 분)-석우(신성우 분)-미리(김서형 분)는 가족 식사 모임을 가졌다. 수지는 식사 전 호텔에 도착한 석우가 영원(전미선 분)을 만나는 것을 목격, 이후 가족 모임이라고는 했지만 업무에 대한 이야기만 나누는 석우와 미리의 모습을 지켜보며 마음이 복잡해져 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지는 부모님의 결혼으로 상처받을 시현(우도환 분)을 지키기 위한 이성을 발휘했다. 석우에게 결혼은 해도 돌아가신 시현의 엄마가 함께 살던 집에서 이사는 하지 말라고 제안하며, 복잡한 심경 중에도 시현을 챙겼다.

또한 방송 말미, 수지의 상처가 전면적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차에 수지와 시현은 단 둘이 남게 됐고, 이 때 시현은 “세주한텐 왜 비밀로 해? 우리 내기 말야.”라고 말하며 나중에 유혹게임의 속사정을 알았을 때 서운해 할 세주(김민재 분)만을 걱정했다. 이에 수지는 시현에게 “세주는 서운할까 봐 걱정되고, 나는 상관없지? 왜 그랬냐고? 쪽팔려서 그랬어 세주한테 쪽팔려서. 우리 엄마가 결혼하겠다고 한 거만으로도 난 이미 니네한테 충분히 창피한데, 그럼 뭐라고 해? 우리 엄마가 돈 때문에 결혼하니까 나라도 자존심 세워보려고 내기 걸었다고 해?”라고 소리치며 그 동안 말하지 않았던 속내를 털어냈다.

특히 “니가 내 기분 알아? 넌 이렇게 속 편하게 혼자 살다가, 내가 비굴하게 지킨 니네 엄마집, 나중에 다시 찾아가면 되는 거잖아! 나만 그 두 사람 사이에서 숨막히게 살면 되는 거잖아!”라고 말하며 그간 쌓여왔던 감정들을 쏟아내며 아픔을 드러냈다.

이처럼 수지는 욕망을 실현하기 위해 결혼을 선택한 부모님에 대한 원망 속에서 시현을 챙기기 위해 발 벗고 나서는 용기를 발휘하는 반면, 말하지 않아도 시현은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기를 바라는 애잔함과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이성과 감성을 오가는 수지의 복잡한 마음에 공감하며, ‘상처 가득하지만 쎈 척하는 최수지’, ‘미워해야 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라고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스무 살의 위험한 로맨스를 그린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