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생에 웬수들' 최윤영, 구원과 다시 만나기로 결심..."우리 한번 가보자"

?

전생에 웬수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전생에 웬수들’ 최윤영이 구원과 다시 만나기로 결심했다.

2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는 고야(최윤영 분)이 지석(구원 분)에게 끝까지 함께 하자고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라(금보라 분)는 그동안 지석이 나라(최수린 분)와 만났다는 것을 알고 분노했다. 사라는 자신을 속여 온 지석에게 “네가 어떻게 나한테 그럴 수 있냐”고 분노했다. 또한 사라는 “여기서 결판내자. 네 이모냐 나냐. 선택해라”라며 지석에게 자신과 나라 중 선택하라고 강요했다.

이에 지석은 “이모랑 연 끊겠다”고 선언했고 예상치 못한 반응에 사라는 당황했다. 앞서 지석은 나라의 불륜 상대가 고야의 아버지임을 알고 매우 실망한 상황이었다. 단호한 지석의 대답에 사라는 은석(안재모 분)에게 “거짓말 아니냐. 쟤가 저럴 리가 없는데”라며 의아해했다.

한편 재웅(한갑수 분)은 고야를 찾아가 “지석이가 다시 악몽을 꾼다.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고야는 지석이 걱정되어 지석을 찾아갔다. 고야는 지석에게 “우리 한번 가보자. 지석 씨랑 같이 소중한 사람 지키면서 가보겠다”고 고백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