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예쁜 누나’ 장소연 걸크러쉬 매력…손예진에 “와인 면상에 날려주고 나와”

?

예쁜 누나 손예진 (사진=방송캡쳐)


배우 장소연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속 걸크러쉬 매력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지난 31일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2회에서는 서경선(장소연 분)과 동생 서준희(정해인 분)의 남매케미가 본격적으로 그려졌다.

먼저, 동생 서준희와 같은 집이 아닌 맞은편 집에 살며 “들어오는 거야, 나가는 거야?”, “가뭄에 콩나듯 들어오니까 감을 못잡지”라며 동생의 생활에 무관심한 모습을 보이던 서경선.

그러나 이런 쿨함도 잠시, 호시탐탐 합가를 노리며 걱정과 염려가 섞인 잔소리 폭탄을 늘어놓던 서경선은 현실 누나 같은 모습과 함께, 편한 농담을 주고 받으며 ‘서남매’의 핑퐁 케미를 한껏 발산했다.

여기에 서경선과 서준희는 공통분모인 윤진아(손예진)의 연애 이야기에 함께 열을 올리며 동상이몽을 해 앞으로 셋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서경선은 “와인 가득 따라서 면상에 날려주고 그냥 나와”, “너 암튼 등신짓만 하고 와?!”등 윤진아의 연애 상담을 해주는 장면에서도 거침없는 캐릭터의 찰떡 같은 매력을 살렸다.

특히 서경선 역의 장소연은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손예진, 정해인과 함께 하는 장면에 시너지를 내고 있어 앞으로 일어날 셋의 관계 변화를 궁금케 만들고 있다.

한편,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만들어갈 ‘진짜 연애’를 담은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