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케이티 페리, 이효리 언급 재조명…"가장 자기자랑 심한 가사다"

?

케이티 페리(사진=방송 캡쳐)


케이티 페리는 6일 오후 9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첫 내한 공연을 열었다

케이티 페리는 이번 공연을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케이티 페리는 지난 5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현장에는 많은 팬들이 모여 내한을 환영했다.

한편 케이티 페리가 과거 이효리 노래를 비판한 내용이 재조명 되고 있다.

케이티 페리는 과거 자신의 트위터에 “‘치티치티뱅뱅’은 내가 이제까지 들어온 곡 중 가장 자기자랑 심한 가사다(That Chitty bang bang song is the most egotistical lyric I have heard in a long time)”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또한 “뭐 다른 것에 대해 쏟아낼 수는 없나? 다 똑같다(#Isn‘t there something else you can spit about?#same)”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케이티 페리 첫 내한공연이 끝난 후 SNS상에는 많은 이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