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등래퍼2' 이병재 '탓', 레전드 무대…"스스로 자책할 때 그 마음 담아"

?

이병재(사진=방송캡쳐)


‘고등래퍼’ 이병재가 세미파이널에서 레전드 무대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net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고등래퍼2'에서는 세미파이널 무대가 공개됐다.

이병재는 세미파이널에서 선보일 '탓'에 대해 "서울로 올라와 음악을 하면서 사람을 대하는 게 싫고 안 좋은 생각도 많이 했다. 억울한 일이 많은데 이걸 내 탓으로 돌릴 때도 누구 탓인지 모르겠는데 사람들이 내 탓을 할 때도 있었다"고 담담하게 설명했다.

이어 "혼란스러운 상황일 때면 스스로를 자책할 때가 많았다. 그게 편해서. 그 마음을 담아 만든 것"이라며 곡에 대한 의미를 전했다.

무대를 마친 후 이병재는 “엄마 아빠에게 손을 좀 빌렸는데 그건 내 돈이 아니고 엄마 아빠 돈이다. 열심히 해서 효도하겠다”며 “엄마가 쉴 수 있게 해주고 싶다”고 울먹이며 진심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