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등래퍼' 이병재, 자퇴 발언 재조명…"떳떳한 사람이 되고 싶다"

?

이병재(사진=방송캡쳐)


고등래퍼의 이병재가 화제인 가운데, 그의 '자퇴'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병재는 지난 6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 시즌2'에서 자신의 자작랩 '탓'으로 최종 5인에 올랐다.

이날 이병재는 “몰래 내가 한심하고 돈이 없는 탓, 몰라 내가 여러 기회들을 날린 탓” 등의 속마음을 가사로 풀어냈다.

앞서 이병재는 ‘고등래퍼2’를 통해 “제 가사에는 우울한 것들, 안 좋은 경험들이 많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어 "누나는 서울대를 가고 공부를 잘하는데 저는 자퇴생이다"라며 "음악으로 빨리 잘 돼서 떳떳한 사람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미파이널에서 공개된 경연곡들은 오늘(7일) 낮 12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지난 주 발매된 김하온-이병재의 ‘바코드’ 음원이 발매 직후부터 일주일 내내 주요 음원 사이트 1위를 굳건히 지키며 음원 파워를 입증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