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가 만난 기적' 김재용, 천상에서 내려온 마오로 첫 출격

?

'우리가 만난 기적' 김재용(싸진=에이스토리)


김재용이 특별한 능력을 가진 마오로 ‘우리가 만난 기적’에 첫 출격한다.

안방극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에 천상계의 새로운 인물 마오(김재용 분)가 송현철A(김명민 분)와 송현철B(고창석 분)의 운명이 뒤바뀐 초유의 사태를 해결하러 인간세계로 내려올 예정이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는 아토(카이 분)가 같은 이름과 생년월일을 가진 송현철A, B를 착각해 곤경에 빠졌다. 예정대로라면 송현철A가 죽음을 맞아야 했지만 송현철B가 생을 마감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의 시신마저 화장돼 돌아갈 몸이 없어진 것이다. 남아있는 송현철A의 육체로 깃든 송현철B는 다른 사람의 몸으로 남은 인생을 살아가게 되는 기막힌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에 신계 공화국 수장의 근위수석인 마오는 지상으로 강림, 아토의 실수를 수습하기 위해 애쓴다. 특히 마오는 무려 11894명의 인격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변신능력을 탑재,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사람으로 순식간에 변한다.

공개된 사진 속 마오는 여심을 설레게 만드는 훈훈한 외모로 클래스가 다른 천상계의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만찢남 아토와 함께 복잡하게 엉킨 두 송현철의 사건을 해결해나갈 앞으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우리가 만난 기적’의 제작진은 “아토의 실수를 바로잡기 위해 지상으로 파견 나온 마오가 첫 등장을 앞두고 있다. 다양한 인물들로 변신할 수 있는 마오의 특별한 재주가 보는 재미를 더할 것”이라며 “마오로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김재용의 활약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신의 실수를 신의 한수로 만든 기적의 스토리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