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ㆍ박명수, 공개됐던 이들의 사랑 이야기!

?

무한도전 유재석(사진=MBC)


‘무한도전’를 13년간 이끈 ‘유반장’ 유재석이 직접 뽑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기프로젝트가 공개된다. 시즌 종영을 맞이한 ‘무한도전’의 스페셜 코멘터리 방송이 예정된 가운데, 수많은 특집들 중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가장 의미가 깊은 레전드 특집들을 다룰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무한도전’을 지켜온 유재석은 과연 어떤 특집을 뽑았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늘 7일 토요일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 에서는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제1탄이 공개된다.

‘무한도전’은 13년간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다양한 특집과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특히 어느 예능에서도 볼 수 없던 장기프로젝트는 그 과정 속 실패를 거듭하며 성장해나가는 멤버들의 피나는 노력이 고스란히 담기며 시청자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이번 주 스페셜 코멘터리 제1탄 방송에서 ‘무한도전’을 13년간 이끈 ‘유반장’ 유재석이 그동안 진행했던 많은 장기프로젝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기프로젝트를 꼽았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유재석은 자신이 뽑은 프로젝트를 회상하며 "우리가 이걸 한다고? 무리한 기획 아닐까?"라는 마음이 들었다며, “제가 눈물이 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라고 당시의 심정을 고백했다고 한다. 과연 그의 눈물을 쏙 빼게 만들었던 장기프로젝트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첫 시즌 마지막 방송에서 함께 설악산에 올라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눈 ‘하와 수’ 박명수ㆍ정준하의 끊을 수 없는 악연이 시작된 과거 충격 사건의 전말과 ‘무한도전’을 통해 밝힌 유재석ㆍ박명수의 ‘사랑’ 이야기, ‘키 작은 꼬마’ 하하를 레게 인생으로 이끈 특집에 대한 코멘터리도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를 더한다.

13년 전 ‘무한도전’에서 하나 된 멤버들의 앳된 모습들과 이들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긴 스페셜 코멘터리 제1탄은 오늘 7일 토요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재석ㆍ박명수ㆍ정준하ㆍ하하ㆍ양세형ㆍ조세호 등 여섯 멤버와 함께한 ‘무한도전’은 13년 동안 좌충우돌한 도전을 통해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고,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으며 지난달 31일 첫 시즌을 종영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