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위치 세상을 바꿔라’ 장근석, “지금부터가 진짜 스위치!”

?

'스위치' 장근석(사진=씨제스 프로덕션)


‘스위치 세상을 바꿔라’ 장근석이 연기하는 사도찬과 백준수가 드디어 맞대면하면서, 진짜와 가짜의 기상천외한 콜라보가 시작됐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 세상을 바꿔’ 7, 8회 분은 7.6%, 8.7%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한 상황이다. 첫 회 방송분부터 2주 연속 수목 안방극장을 점령하면서 최강자의 위용을 증명했다.

무엇보다 지난 7,8회 방송분에서는 ‘천재 사기꾼’ 사도찬(장근석)과 ‘원칙검사’ 백준수(장근석)가 한자리에 앉아있는, 전무후무한 역대급 반전 장면이 담겨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물건이나 사람을 바꾸는 사기용어를 뜻하는 제목 ‘스위치’에 걸맞게 똑같이 생긴 두 사람의 만남이 흥미를 자아낸다.

하지만 사도찬과 백준수는 외모만 같을 뿐 180도 전혀 다른 ‘극과 극’ 성격을 드러내면서 갈등의 조짐을 보였다. 검사들 회식자리에서 정체가 발각될 뻔한 사도찬은 백준수로 인해 위기를 모면한 후 “결국 나랑 백검사... 서로가 서로를 구한거지. 아이러니하게도”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던 터이다. 하지만 고지식한 성격의 백준수가 사도찬과 오하라(한예리)를 향해 ‘공무원 자격 사칭죄’를 운운하며 자신 또한 공범이라고 언급, 사도찬의 분노를 치솟게 했다.

그러나 결국 사도찬과 백준수는 마약 밀수의 몸통이자 ‘악의 근원’인 ‘불곰’을 잡아야한다는 공통된 목적 아래 같은 입장에 섰다. 백준수는 사도찬에게 우선은 그 놈들 잡는 게 맞다며 내 역할을 해줄 사람은 사도찬씨 뿐이라고 정중하게 부탁했고 이에 사도찬은 마지못해 승낙하는 척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두 남자의 완벽한 조합이 성사됐다.

이와 관련 사도찬과 백준수는 성격적인 부분에서 극명한 차이점이 있지만 마치 ‘평행 이론’처럼 묘하게 닮은 부분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우선 사도찬과 백준수가 모두 ‘불곰’에 얽힌 악연이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는 것이다. 사도찬은 어린 시절 불곰이라는 인물에 의해 아버지가 목이 졸리는 장면을 목격한 후 복수를 다짐했고, 20년 간 불곰을 추적해왔다. 백준수는 마약 밀수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불곰의 개입 정황을 파헤치다 교통사고로 목숨을 위협 당한 후 가까스로 살아났다.

또한 천연덕스럽고 능청스러운 사도찬과 냉정하고 진지한 백준수가 겉으로는 판이하게 다른 성격이지만, 사실은 따뜻한 마음과 인정을 갖고 있다는 점도 두 사람을 묶는 요소다. 사도찬은 마약을 운반하다 유산된 임산부의 아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미끼를 자처했고, 납치되는 위험에 빠지기도 했던 상태. 늘 냉철한 모습만 보이는 백준수 역시 오하라를 검사로 만들었을 만큼, 뜨끈한 격려를 아끼지 않는 우직한 면모를 지니고 있다.

이처럼 극명한 차이점과 미묘한 닮은 점을 가진 사도찬과 백준수가 힘을 합친, 환상적인 콜라보를 예고하면서, 과연 두 사람이 ‘악의 근원’ 불곰을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