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같이 살래요’ 김권, 팀장의 신분으로 신입사원 여회현에 앙심 드러내

?

같이 살래요 (사진=방송 영상 캡처)


신입사원 여회현이 팀장인 김권과 다시 만나게 되며 두 사람의 갈등이 시작됐다.

7일 KBS2 ‘같이 살래요’에선 재형(여회현)과 문식(김권)이 회사에서 신입사원과 팀장으로 다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재형은 자신의 팀장이 악연이었던 문식이란 사실에 깜짝 놀랐다. 재형은 무조건 잘못했다고 사과하라는 선배의 조언을 듣고 문식 앞에서 자세를 낮추었다.

그는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조아렸고 문식은 “뭐가 죄송한데. 다만 두 번째 봤을 때 내 발 밟은 게 문제지”라고 말했다. 그가 자신에게 했던 말들을 하나씩 꺼내며 재형을 당황하게 만들었고 재형은 계속 사과했다.

문식은 “뭘 자꾸 긴장해. 누가 보면 꼭 겨우 발 좀 밟은 것 가지고 앙심품고 쪼잔하게 너 괴롭히는 줄 알겠다. 내가 권위적인 구시대적인 상사가 아니라는 거 알게 될 거다. 소통하는 상사, 그게 나야”라고 말했다.

이어 “센 줄 알았는데 계급장 붙이고 만나니 별거 아니네”라고 말하며 재형에 대한 앙심을 드러냈다.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는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