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위치' 정웅인, 이정길 배신했다...남산클럽 총장으로 선출

?

스위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스위치’ 정웅인이 이정길을 배신하며 야욕을 점점 키워갔다.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는 금태웅(정웅인 분)이 자신이 모시던 최정필(이정길 분)의 자리를 빼앗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태웅은 남산클럽 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정필의 의자에 앉았고, 금태웅은 “남산클럽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더 센 리더십을 가진 진짜 리더”라고 말을 하며 최정필에게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피력했다.

남산클럽 회원들도 금태웅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들은 최정필에게 “총장님. 금 대표가 우리 남산을 이끌기에 적합하다고 생각한다”며 “저희는 미래 가치를 보기로 했으며, 이제 연세도 있으신데 물러나셔라”고 말했다.

이에 최정필은 후회할 것이라며 분노했고, 금태웅은 “꽃은 피었을 때나 예쁘지. 시들면 추해지는 것 아니겠냐”라며 최정필이 했던 말을 따라하며 야욕을 드러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