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예가중계’, 닐로 사태 다뤄...소속사 인터뷰 거절, 맥락없는 음원 1위 의아할 뿐

입력 2018-04-20 22:55:00 | 수정 2018-04-20 22:5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연예가 중계 (사진=방송 영상 캡처)


'연예가 중계' 음원 1위 가수 닐로 사태에 대해 패널들은 맥락없는 1위에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20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의 '심야식담'에서는 음원 1위 가수 닐로 사태에 대해 다루었다.

이날 연예인과 기자로 이루어진 '심야식담' 패널들은 "닐로 1위는 EXID, 한동근 등 일반 역주행 사태와 다르다. 이들의 경우엔 직캠 등 입소문을 탄 계기가 있었고 몇 주간 꾸준히 순위가 올라서 역주행에 성공했다. 그러나 닐로의 경우는 단 1주 만에 200위에서 1위가 됐다. 기자들이 왜 1위를 했을까 분석을 하는데 닐로는 대체 이유를 모르겠다고 한다"며 맥락없는 1위에 대해 의아해했다.

MC 신현준은 "저희 '연예가중계'가 닐로 소속사 대표에게 인터뷰를 정식으로 요청했는데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가수 이지혜는 "얘기를 나누면서 가장 안타까운건 가수 닐로씨인 것 같다"고 가수 선배로서 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한 "금전적인 것만이 중요한게 아니므로 천천히 가더라도 정말 진정성 있는 좋은 예술을 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