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황광희·양세형·조세호..'굴러온 보석' 삼총사 활약상 되짚는다

?

무한도전 황광희 양세형 조세호 (사진=MBC)



'무한도전 시즌 1'이 굴러온 보석 삼총사 황광희-양세형-조세호의 활약상을 되짚어본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제3탄이 공개된다.

이번 주에는 2012년부터 2018년 '무한도전' 시즌 1 마지막 방송까지 모습들을 되돌아볼 예정. 특히 '무한도전'에 새롭게 합류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막내 삼총사' 황광희-양세형-조세호의 활약상이 펼쳐진다.

'식스맨' 특집을 통해 가장 강렬하게 등장한 황광희는 막강한 후보들 사이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의 혹독한 테스트를 거쳐 당당히 멤버로 입성했다. 그의 합류 과정은 세간의 화제가 되기도 했으며, 이후 그가 보여준 거침없는 활약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이어 2016년 '퍼펙트 센스' 특집에서 처음 '무한도전'에 합류한 양세형은 귀여운 '깐족거림'과 상상을 뛰어넘는 센스를 발휘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2017년 하반기 '무한뉴스'에서 '프로봇짐러'로 등장했다가 2018년 정식으로 '무한도전'에 봇짐을 푼 조세호는 '대답자판기', '동장군' 등 각종 별명을 얻으며 시즌 1종영까지 최고의 기량을 선보였다.

제작진에 따르면 세 사람이 가장 빛을 발했던 순간들을 되짚어보며, 당시 이들이 '무한도전'에 적응하는 모습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본 '무한도전' 멤버들과 김태호 PD의 솔직한 속마음이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를 끌어올린다.

인터뷰에서 유재석은 "예전부터 잘하는 친구라 생각했고.."라며 한 멤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김태호 PD는 근래 2년간 '무한도전'을 버틸 수 있게 큰 힘이 되어 준 멤버가 있다고 밝혀 과연 이들이 말한 멤버들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스테판 커리부터 잭 블랙까지 '무한도전'을 찾은 초특급 해외 스타들의 깜짝 놀랄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의 스페셜 코멘터리 제3탄은 오는 21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조세호 등 여섯 멤버와 함께한 '무한도전'은 13년 동안 좌충우돌한 도전을 통해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으며 지난달 31일 시즌1을 종영했다.

한편 '무한도전' 시즌 1 후속으로는 신개념 대국민 출제 퀴즈쇼 '뜻밖의 Q'가 방송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