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착한마녀전' 류수영, 달라진 이다해 모습에 당황

?

착한마녀전 (사진=방송 영상 캡처)


‘착한마녀전’ 류수영이 달라진 이다해의 모습에 의아해했다.

21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에서는 동생 차도희(이다해 분)가 송우진(류수영 분)과 상견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언니 차선희는 동생 차도희를 위해 송우진과 약속을 잡았다. 그러나 약속 장소에 나간 사람은 동생 차도희로, 차도희는 송우진과 데이트를 하고 청혼을 받아들였다.

이후 차도희는 차선희에게 “상견례 하기로 했어. 초롱이 이모부가 되실 거야. 네가 내 행세한 거 우진 씨가 절대 몰라야 돼. 넌 원에어 휴가내고 빠져. 퇴원하자마자 내가 출근할게”라고 말했다.

이후 차도희와 송우진의 상견례가 이루어졌고, 이곳에는 김공주(문희경 분)와 차선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봉초롱(이한서 분)은 실수로 차도희 무릎에 아이스크림을 떨어드렸다. 이에 차도희는 화를 내며 식당을 나갔고, 이를 본 송우진은 이전과 다른 차도희의 모습에 의아해했다.

한편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