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예슬, ‘의료사고’ 흉터 사진 추가 공개…‘국민청원까지 등장’

?

한예슬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한예슬이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한 가운데 상처 부위를 재차 공개했다.

23일 한예슬은 자신의 SNS에 “오늘 찍은 사진이다”라며 수술 부위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정말 너무 마음이 무너진다”라고 덧붙이며 힘든 심경을 토로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 ‘한예슬 의료 사고 철저히 조사해주세요’라는 제목과 함께 의료사고가 발생한 경우 피해자의 입증책임을 완화할 수 있는 법률 제정을 부탁드립니다”는 내용의 국민 청원이 제기됐다.

작성자는 해당 청원글에서 한예슬의 지방종 수술 의료 사고에 대해 언급하며 “저의 배우자도 같은 병원에서 의료사고를 당했습니다.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하였고 일단 의료분쟁조정원에 조정을 의뢰할 예정입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조정에 응하지 않을 경우 소액사건심판청구를 할 예정이나 매우 불리한 상황입니다”라며 유명인인 한예슬과 일반인인 자신의 배우자를 대하는 병원의 태도가 매우 다른 것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앞서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방종 제거 수수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습니다”라며 수술 부위 사진을 게시했다. 게시된 사진 속 수술 상처는 일반적인 지방종 제거 수술 후의 상처와 확연하게 달랐다.

논란은 더욱 커졌다. 특히나 병원 측의 후속 조치에 대한 비판의 여론이 거세졌다. 이에 한예슬의 수술을 집도한 서울 강남차병원 외과 이지현 교수가 집접 입을 열어 실수에 대한 인정과 사과했다.

이 주치의는 한 의학 방송에 출연해 “제가 할 말이 없다. 한예슬 씨에게 손장을 준 것은 지난번에도 여러 번 사과했지만 지금도 맘이 편지 않다.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한예슬씨 당사자에게도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