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예슬, 의료사고 심경 밝혀 “마음이 무너진다”

?

한예슬, 의료사고 심경 밝혀 (사진=SNS)


한예슬이 의료사고로 인한 착찹한 심경을 밝혔다.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방종 수술 의료사고를 밝힌 한예슬은 23일 다시 자신의 의료사고 부위를 찍어 올리며 “오늘 찍은 사진입니다... 정말.. 너무 마음이 무너지네요..”라며 자신의 심경을 나타 냈다.

한예슬이 올린 의료사고 부위 사진은 상처가 아물고 있는것으로 보여지나 상처가 매우 심하고 커 완치 여부를 자신할 수 없는 상태다.

한예슬은 지난 2일 차병원에서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았으나 수술했던 의사의 실수로 수술부위 부근에 화상 사고를 입었다. 이후 화상 성형 전문병원으로 추가적인 치료를 진행 했으나, 상처부위가 심해 바로 치료하지 못했다.

상처 부위가 아문뒤 다시 성형치료 예정이지만 한예슬은 치료 기간과 치료 후 흉터에 대해 상심한 자심의 심경을 밝혔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