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조이, 뺑소니 사건 진실 알았다..문가영 '폭주'

?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 박수영 문가영 (사진=방송캡처)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박수영(조이)이 두 사람에게 상처였던 '뺑소니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됐고 문가영은 폭주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25-26회 방송에서는 시현(우도환 분)과 태희(박수영 분)의 가슴 시린 이별앓이와 함께 태희가 2년전 뺑소니 사고가 미리(김서형 분)의 소행이라는 사실을 떠올리며 그를 추궁, 진심 어린 사죄를 요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모들의 인연으로 인해 안타까운 이별을 선택한 시현과 태희는 각자의 방법으로 이별의 아픔을 견뎠다. 태희를 붙잡을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 시현은 그를 기다리기로 마음먹었고 자꾸만 떠오르는 태희와의 추억 속에서 묵묵히 그리움을 감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반면 태희는 시현을 잊기 위해 오피스텔 생활을 정리했다. 그리고 시현과의 결별의 원인이 된 엄마 영원(전미선 분)에게 "엄마가 평생 동안 못 잊어서 아빠랑 나랑 힘들게 했던 사람, 그 사람이 내 남자친구 아빠야. 덕분에 다 끝났어. 이제 내 인생에서 좀 빠져줘"라고 퍼부으며 시현과의 관계가 끝났음을 못박아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한편 태희는 과거 수지(문가영 분)때문에 입주가 취소됐던 '명정재단 기숙사'에 재 입주할 수 있는 기회를 얻고 명정장학재단을 찾았다. 그곳에서 태희는 충격적인 사건과 맞닥뜨렸다. 병원에서 쓰러진 환자를 응급 처치하는 미리의 모습을 보고 잊었던 뺑소니 사고의 기억이 되살아 난 것. 2년 전 태희는 어두운 국도를 걷다가 정차된 차 안에서 고통스러워하던 시현모(최지나 분)를 발견, 도움을 청하러 가는 길에 미리의 차에 치였고 시현모를 돕고 돌아오겠다던 미리가 끝끝내 돌아오지 않아 차디찬 논바닥 위에 쓰러져 위험한 고비를 넘겼던 것이었다.

태희는 미리에게 "왜 다시 안 오셨어요 저한테? 대표님 맞잖아요 절 치고 간사람. 저는 대표님이 다시 돌아오겠다고 했던 말을 믿었어요. 무서웠지만 그래도 돌아온다고 했으니까"라며 몰아세웠다. 미리는 처음엔 태희의 착각이라고 발뺌했지만 태희의 물러서지 않는 태도에 이내 사고를 낸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미리는 자기 변명에 급급했고 태희는 "혹시 그 환자가 시현이 어머니에요? 그럼 거짓말도 하신 거네요? 시현이 어머니가 절 친 뺑소니 범이라고?"라며 정곡을 찔렀다. 미리는 끝까지 보상을 운운하며 회유하려 했고 태희는 "지금이라도 모든 걸 털어놓고 모든 걸 사과하세요. 그럼 시현이 죄책감도 조금은 덜어질 거고, 저도 신고는 안 할게요"라고 일갈한 뒤 싸늘하게 돌아섰다.

충격적인 상황에 혼란스러움도 잠시, 태희는 제일 먼저 시현을 떠올렸다. 시현의 어머니가 뺑소니범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려주고 그의 죄책감을 덜어주기 위함이었다. 태희로부터 사건의 전말을 전해들은 시현 역시 놀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시현은 되려 놀랐을 태희를 걱정했다. 태희 역시 시현이 마음의 짐을 좀 더 빨리 내려놓을 수 있게 해주지 못해 아쉽다며 그를 챙겼다. 더욱이 태희는 "나는 날 친 사람이 너희 엄마였대도 괜찮았어. 아니 괜찮아졌었어"라며 시현에게 위안을 줬고, 시현은 태희 자신보다 자기를 먼저 생각하는 그가 안쓰럽고 고마워 손을 잡으려 했지만 차마 잡지 못하고 뻗었던 손을 거뒀다. 이처럼 헤어진 뒤에도 서로가 여전히 애틋한 '션태커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방송 말미에 수지가 폭주하며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수지는 태희와 만난 뒤 무너진 엄마 미리의 모습을 본 뒤 머리끝까지 화가 났다. 태희와 지하주차장에서 마주친 수지는 "어떤 얘기 했길래 우리 엄마가 그래? 너 때문에 우리 엄마가 울고 있잖아"라며 따며 물었다. 이 광경을 목격한 시현은 태희를 보호하며 "너랑 나 지금 이야기해서 좋을 거 하나도 없어. 경고할 때 그냥 가. 그리고 우리 사이에 끼어들지 좀 마"라고 아픈 말들을 남기고 수지에게 등을 돌렸다. 자신은 안중에도 없는 시현의 모습에 이성을 잃은 수지는 차에 타 가속페달을 밟았고, 시현-태희가 차에 치일 듯 위험천만한 모습에서 극이 종료돼 다음 회차를 향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