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대한 유혹자’ 박수영, 우도환을 향한 애틋한 사랑 드러내...

입력 2018-04-24 16:56:00 | 수정 2018-04-24 16:5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위대한 유혹자’ 박수영(사진=방송 캡처)


‘위대한 유혹자’ 박수영(조이)이 셜록 홈즈 뺨치는 추리력으로 자신을 차로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을 밝히고, 신고 대신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는 솔로몬급 판결을 내리며 우도환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25-26회 방송에서는 박수영이 정읍에서 자신을 교통사고 낸 뒤 달아난 사람이 우도환의 어머니가 아닌 김서형이라는 사실을 날카롭게 추리하고, 김서형이 우도환의 어머니에게 자신의 죄를 전가한 사실을 밝히며 우도환의 상처를 걱정하는 등 명석하고도 마음씨 고운 매력을 한껏 드러내는 과정이 긴장감 넘치게 전개됐다.

권시현(우도환 분)에게 미안한 마음으로 이별을 선언한 은태희(박수영 분)는 시현의 집에서 나오기 위해 명정재단 기숙사에 재입주하는 절차를 진행한다. 태희는 학기초 기숙사 신청이 단순한 오류로 취소된 것이 아니라, 태희처럼 보이는 누군가 재단에 전화를 걸어 취소했다는 얘기를 듣고 자신 주변의 일들에 대해 의구심을 갖기 시작한다.

아버지 권석우(신성우 분)를 병문안 하기 위해 명정병원에 들른 시현을 우연히 만난 태희는 어색해하면서도, 그와 대화를 나누게 된다. 시현은 처음 태희가 시현의 병실을 찾았던 날이 자꾸 생각이 난다며 그날이 바로 자신의 어머니가 뺑소니범이라는 걸 알고 힘들어하던 날이었다고 털어놓는다. 태희는 시현의 어머니가 뺑소니범이라는 사실을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 물으며 자신이 품고 있던 의심을 확인해보고자 한다. 시현은 명미리 대표(김서형 분)가 이야기해주었다며 명 대표가 “그 여학생이 잘 지내고 있길 바라자”고 했다고 말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이상하게 생각한다.

태희는 이모에게 전화를 걸어 사고 날의 일을 물으며 셜록 홈즈급 추리에 들어간다. 태희는 과거 최수지(문가영 분)의 차를 보고 기시감을 느꼈던 일을 떠올렸고, 무엇인가 말끔히 설명되지 않자 의혹을 갖고 병원에 앉아 골똘히 생각에 잠긴다. 이때 갑자기 병원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하고, 명 대표가 응급조치를 하며 “움직일 수 있겠어요?” “다리가 많이 다친 것 같은데”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사고 당일 들었던 범인의 목소리라는 것을 기억해낸다.

태희는 사고 당일 위급한 상황에 빠진 어떤 아주머니에게 자신의 옷을 벗어주고 도움을 주기 위해 병원으로 향해 뛰다 교통사고가 났던 사실을 떠올리고, 명 대표를 붙잡고 “정읍에서 저 본 적 있죠? 그때 왜 다시 안 왔어요”라고 압박을 해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했다. 이어 그는 어둡고 춥고 아팠지만 명 대표가 다시 돌아온다고 한 말을 믿었다고 따진다. 명 대표는 자신도 누군가를 구하러 가는 상황이었다고 말하고 태희는 그 말을 단서로 몸이 아팠던 아주머니가 바로 시현의 어머니라는 걸 알게 된다. 태희는 명 대표가 자신이 저지른 범죄를 시현의 어머니에게 뒤집어 씌웠다는 사실에 더 큰 충격을 받는다.

태희는 자신을 아프게 한 사람이 누구인지 알게 된 것보다, 그가 거짓말을 해서 시현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는 사실에 더 신경이 쓰여 변명만 하는 명 대표를 강하게 압박한다. 태희가 “엄마가 하지도 않은 잘못으로 시현이가 얼마나 죄책감을 느꼈을지 상상은 해보셨어요?”라고 다그치자 명 대표는 당시 시현의 어머니가 남편의 첫사랑이자 태희의 어머니 설영원(전미선 분)을 만나러 가는 길이었기 때문에 시현에게 차마 진실을 말하지 못했다며 빠져 나가려 한다. 태희는 그런 명 대표에게 “자기 잘못만 정확히 인정하세요”라며 “시현이한테 모든 걸 털어놓고 진심으로 사과해주세요. 시현이가 더는 죄책감 느끼지 않도록. 그럼 저도 신고는 안 할게요”라고 솔로몬급 제안을 한다.

태희는 바로 시현에게 뺑소니범은 명 대표라는 걸 알려주며 시현의 죄책감을 털어주고 싶은 깊은 사랑을 드러낸다. 자신은 괜찮다며 시현의 마음을 더 걱정하는 태희의 모습은 고뇌에 가득 찼지만 사랑스러움이 묻어났다. 하지만 자신의 어머니가 우는 모습을 본 수지가 태희와 시현에게 따지다 외면 당하자 이들을 향해 차의 속도를 높이는 모습에서 이날 방송이 마무리돼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박수영은 명석하면서도 사랑스러운 태희를 실감나게 연기해냈다. 헤어진 연인 앞에서 미련이 남아있지만 괴로운 감정이 드러나는 말투에 의구심을 풀고자 하는 마음으로 어쩔 수 없이 질문을 하는 복합적인 감정을 자연스럽게 보여줬다. 자신의 뺑소니범 앞에서 굽히지 않고 논리적으로 변명에 반박하며 굴복시키는 당당한 모습과는 정반대로 연인을 염려할 때에는 한없이 부드러운 모습을 보이며 태희에 완벽 빙의했다.

청춘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고 아름다운 스무 살 유혹 로맨스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는 24일 밤 10시에 27-28회가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