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사랑 측 "이탈리아서 다리 골절, 귀국 후 긴급수술...경과 확인中"

입력 2018-04-25 23:36:01 | 수정 2018-04-25 23:3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김사랑 (사진=DB)


김사랑이 이탈리아서 스케줄 중 추락사고로 다리 골절상을 당해 긴급수술을 받았다.

25일 김사랑의 소속사 레오인터내셔널 측은 "김사랑이 해외에서 다리 골절상을 당했다. 응급처치 후 귀국해 국내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수술이 끝난지 얼마되지 않아 경과는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라며 "사랑씨도 속상하고 아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사랑은 2000년 제44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를 통해 데뷔, 2001년 MBC 드라마 '어쩌면 좋아'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